Advertisements
News / Celebrity Scoop

Song Hye Kyo donates Korean signboards to commemorate the Independence Movement Day

In commemoration of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of March; Song Hye Kyo began another meaningful move, together with Professor Seo Kyung Duk.

According to a source, South Korean actress Song Hye Kyo and Sungshin Women’s University’s professor Seo Kyung Duk donated a large Korean wooden signboard and a copper board to the Yi Jun Peace Museum; which is located in Hague, Netherlands.

So far, both of them have steadily donated Korean guidebooks and other items to independence movement sites overseas. In addition, the website of “Korean History” was also released earlier this year so that the guidebooks can be downloaded anytime, anywhere.

On top of that, Professor Seo Kyung Duk mentioned, “There were some overseas independence movement sites wherein proper Korean signboards aren’t visible; or even if they did have them, it is in need of replacement. With this in mind, we have began donating Korean signboards that can be used as a face to our historical sites.”

ALSO READ:  READ: Song Hye Kyo's first interview after divorce news with Hong Kong Tatler

On March 1, the professor shared a post on Instagram, containing two pictures with a caption which can be seen below.

View this post on Instagram

드디어 3.1운동 100주년인 날이 밝았습니다. 이런 역사적인 날을 기념하여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또 다른 의미있는 일을 시작했습니다. . 다름이 아니라 지금까지는 해외에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꾸준히 기증해 왔습니다. 또한 이에 대한 모든 안내서를 언제 어디서나 다운로드 받을수 있도록 올해초 '한국의 역사' 홈페이지도 오픈했습니다. . 물론 한국어 안내서 기증도 꾸준히 더 진행을 할 계획이지만, 이번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네덜란드 헤이그에 위치한 '이준 열사 기념관'에 대형 한글 간판(나무) 및 전시관 안내판(동판)을 기증하게 됐습니다. .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에는 제대로된 한글 간판이 없거나, 있다 하더라도 낡아서 교체가 필요한 곳이 꽤 있었습니다. 그리하여 이런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에 얼굴이 될 수 있는 한글 간판을 기증하게 됐고, 앞으로도 꾸준히 기증을 할 계획입니다. . 또한 지난 5년전에는 이 곳 '이준 열사 기념관'에 헤이그 특사(이준, 이위종, 이상설)의 대형 부조 작품을 기증하여 유럽 여행객들의 방문을 적극적으로 유도하기도 했습니다. . 이처럼 해외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유적지를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타국에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를 지켜 나갈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 특히 혜교씨는 한류스타로써 국가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몸소 보여주는, 정말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 아무쪼록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올해, 우리 모두가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에 대한 관심을 더 많이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 그럼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콜라보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늘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31운동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헤이그특사 #이준열사기념관 #한글간판 #송혜교(@kyo1122) #서경덕 #서경덕교수

A post shared by 서경덕 (@seokyoungduk) on

Aside from that, the two have previously donated patriot’s large-scale artworks to the Yi Jun Peace Museum in 2013.

ALSO READ:  Song Hye Kyo in Talks to Appear in New Korean Film

Based on Professor Seo Kyung Duk, “The preservation of the remaining independence movement sites overseas is not in a good condition. However, paying more attention and frequent visits to historical sites are the best ways to protect the independence movements sites abroad.”

He added, “Song Hye Kyo, as a Hallyu star, is setting a good example of how we can contribute to our country.”

Advertisements
Share this post:

3 comments

Leave a Reply